조회수 637
제목 수족냉증에 좋은 뜸돌(신제품)
등록일 2015-12-02

[ 수족냉증 - 손발이 병적으로 찬 증상 ]



<말로 표현하기 힘든 극심한 통증>


수족냉증을 앓는 환자의 경우 추위를 느끼는 정도가 일반 수준을 넘는다.

사시나무 떨듯히 손발이 떨리고, 손끝이 시리고 저려서 일상생활을 하기 힘들 정도다.

수족냉증 환자는 지나치게 찬 손 때문에 다른 사람과 악수나 접촉하기를 꺼리고

실내 온도를 충분히 올려도 너무 추워서 양말을 신고 자는 등 겨우내 보온용

품을 끼고 산다며 고통을 호소한다. 출처: 코웨이 11월호



<1. 손발이 병적으로 찬 증상>


우리 몸은 항상 일정한 범위 내에서 체온을 유지하려는 특성이 있다.

하지만 어떤 원인으로 체온을 유지하는데 방해를 받으면 체온이 떨어지는데

이런 질환을 '냉증'이라고 한다.


단순히 추위를 느끼는 정도가 아니라 병적으로 찬 경우가 냉증에 해당한다.

일반적으로 기온이 뚝 떨어지기 시작하는 가을이나 겨울에 발병률이 높아지지만,

1년 내내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도 종종 있다.

즉 보통 사람이라면 추위를 느끼지 않을 온도에서도 손발에 지나칠 정도로

냉기를 느끼는 질환이라고 할 수 있다. 출저: 코웨이 11월호



<2. 같은 증상이라도 원인이 다를 수 있어>


냉증은 외부 기온에 맞춰 인체의 체온 조절을 담당하는 자율신경계 기능이

저하되었을 때 주로 발병한다.

자율신경실조증이 수족냉증의 원으로 꼽힌다. 그외에도 정신 건강과

소화기 기능이 약한 경우, 냉기에 오랜 시간 노출되었을 경우 발병할 수 있다.

특히 겨울철에는 기온이 낮아지면서 혈관이 수축되는데, 이로 인해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않게 된다.

그래서 손발 같은 말초 부위에 혈액이 제대로 공급되지 않아

겨울에 통증을 호소하는 사람이 많아지고 증상이 심해진다.


냉증은 질환에 의해서도 발생할 수 있다. 말초동맥 질환이나 말초신경염, 류머티즘성 질환,

손목터널증후군 등 다양한 원인 질환이 있기 때문에 정확한 진단이 필요하다. 출처: 코웨이 11월호


 

<3. 사춘기 소녀, 갱년기 여성, 산모에게서 많이 나타나>


한의학에서는 체질적 부분도 수족냉증 발병의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본다.

사상체질중 소화기가 약하고 찬 소음인이 상대적으로 발병 확률이 높은 것도 이 때문이다.

전체 환자의 3분의2 정도가 여성인데, 여성은 남성에 비해 스트레스에 취약해

자율신경계 기능이 손상을 입기 쉽다.

또 여성의 경우 사춘기, 월경, 폐경 등 시기별로 급격한 호르몬 변화를 겪는다.

그로 인해 자율신경계에 영향을 주기도 하고, 호르몬이나 생리 등으로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않을 수도 있다.

따라서 사춘기 10대소녀, 갱년기 중년여서, 출산 후 산모 등에게서 많이 나타난다.

주부처럼 일생생활 중 손을 많이 쓰는 사람에게서도 증상이

잘 나타나는 것도 특징이다. 출처: 코웨이 11월호



[ 수족냉증에 도움되는 뜸돌 ]


< 신형 게르마늄 원적외선 뜸돌 곡선형2L >



 




 




 




< ∀ 신형 게르마늄 원적외선 뜸돌 SB-1 허리찜질용 >
 





 




 < ∀ 뜸돌셋트 - 좌측부터 파우치, 뜸돌, 화상보호장갑, 전용커버(주황색하단) >

전용커버 셋트 특징- 방염 우수, 열전도율 우수, 착용감 우수, 일반수건의 3배정도 차이가 남




 


www.shinssine.net